Calendar
<< October 2018 >>
SunMonTueWedThuFriSat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
Career Consultant Profile
キャリアコンサルタントのプロフィールをご紹介致します。
  • 多辺田 喜好(タベタ キヨシ)
  • 中津川 泰弘(ナカツカワ ヤスヒロ)
  • 許 志恩(ホ ジウン)
Search this site.
Tags
Archives
Recent Comment
Others
KJ-JOBサイトのトップページへ

자기소개서에서의 평가 포인트는?

지난번에 인사담당자들이 선호하는 키워드와 그렇지 않은 키워드에 대해 말씀드렸습니다.
이번에는 선호하는 키워드를 어떻게 활용하면 좋을지에 대해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가지고자 합니다.

인사담당자가 자기소개서를 통해 주로 눈여겨 보는 내용은 지원자가 우리 회사에 입사해 얼마나 공헌할 수 있을까 하는 점입니다.
지원자가 경력사원일 경우에는 지금까지의 경력 및 업무를 대하는 자세를 보게 되며 신입사원일 경우에는 인물 및 잠재력에 중점을 두어 평가하게 됩니다.

이를 자기소개서의 기본 항목을 통해 살펴보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성장과정 및 성격상 장단점
- 성장과정에서 겪은 어려움을 어떻게 극복했나, 가족 및 교우 관계를 통해 성격을 표현하고 있나, 성격의 단점을 개선하려는 의지가 보이나 하는 점

■사회활동 및 연수 경험
- 봉사 활동이나 동아리 활동이 본인의 가치관과 부합하는지 그리고 그 활동을 통해 배운 점 및 부족했던 점을 파악하고 있는지, 연수 경험이 지원 분야와 어떻게 연관되는지를 파악

■지원동기
- 본인 경력의 공헌 실현성, 입사 후 성장 목표, 회사에 대한 정보 파악 능력을 파악.
다시 말하자면 지금까지의 경력, 입사해서 하고자 하는 일, 왜 우리 회사여야 하는지에 대한 점

■문장력
- 글을 통한 표현 및 전달 능력 파악

이와 같은 내용을 전달하기 위해서는 앞서 말씀드린 호감가는 키워드를 직접적으로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문장을 통해 그 능력, 자질을 소지하고 있음을 간접적으로 표현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자기 자신을 객관적으로 바라볼 수 있어야 할 것이며 나 자신의 환경을 파악하여 그 객관성을 토대로 지원기업 하나하나를 연구한 맞춤 전략을 짜야 할 것입니다.

쉬운 듯 쉽지 않은 자기소개서이지만 결국 포인트는 지원회사에 대해 충분히 조사하는 것, 자신의 커리어를 재고하여 지원회사와의 접점을 분석하는 것, 시간과 공을 들여서 이해하기 쉬운 문장으로 완성하는 것입니다.
이러한 작업 하나하나가 결국 인사 담당자의 마음을 움직이는 지원서류로 거듭나는 것입니다.

(許志恩)

permalink * comments(0) * trackbacks(0) * Edit

大企業の3割で今年の新規採用を減らす意向

以下、The Daily Korea Newsの記事から。韓国の大企業の採用動向です。なかなか厳しいですね。

 今年は大企業の3割以上が新規採用規模を減らす見込みだ。全国経済人連合会は16日、世論調査機関リサーチアンドリサーチに「2014年新規採用計画調査」を依頼した結果、今年の中途入社を含めた採用規模を昨年より減らすと答えた割合は32.0%に上ったと明らかにした。52.9%は「昨年と同水準」で、15.1%は「昨年より増やす」と答えた。世論調査には売上上位300社のうち206社が答えた。新規採用を減らすと答えた企業はその理由として、「該当業種の景気悪化」(36.4%)、「社内の状況悪化」(22.7%)、「内外の景気悪化」(10.6%)などを挙げた。業況悪化により会社の業績が悪化し結局採用規模を減らすことになるという説明だ。
 大卒新規採用規模も昨年より減らすという回答は28.6%で、増やすという回答の13.1%より多かった。昨年と同水準という回答が58.3%で最も多かった。大卒新入社員の専攻では、「理工系出身が多い」という企業が56.8%、「文系出身が多い」と答えた企業は14.6%だった。企業規模が大きかったり製造業の場合は理工系出身が多く、上位100位以内の企業の62%で理工系を多く採用する傾向がみられた。鉄鋼金属業の企業はすべて「理工系出身が多い」と答え、建設が90.0%、化学・エネルギーが71.9%、製造が62.2%と、理工系を多く採用するという企業は半分を超えた。流通業は「文系出身が多い」と答えた企業が58.1%だった。高卒新規採用規模は「昨年と同水準」が75.7%、「昨年より減少する」が18.5%、「昨年より増加する」が5.8%だった。【KRN】

(多辺田喜好)

permalink * comments(0) * trackbacks(0) * Edit

자기소개서에 이런 단어 쓰지 마세요

지난번 자기소개서에 대한 인사담당자의 속내에 대해 말씀드렸습니다.
한국분들은 자기소개서가 무엇인지 잘 알고 계시겠지만 아직 잘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 간략히 설명드리자면 일본의 직무경력서 중 자기PR 항목을 보다 자세히 작성한 서류인데요, 주로 어떤 내용으로 작성되는지는 아래 URL을 참조해 봐 주세요.
[일본어] http://kjjob.jp/jikoshokaisho.html

[한국어] http://kjjob.jp/korean/index.html


한편 지난번 간략히 말씀드린 한국기업의 인사담당자가 뽑은 자기소개서상의 비호감 및 호감 키워드에 대해 해를 거듭하면서 어떤 변화가 있었는지 정리해 봤습니다.

<식상하거나 진부한 인상을 받았던 키워드>









































2013년
2011년
2008년
완벽주의(41.9%) 헌신적(32.5%) 성실성(40.0%)
최고의(27.6%) 인간가치 존중(23.0%) 정직(33.4%)
냉철한(25.5%) 고객지향(21.4%) 패기(30.1%)
국제적인(14.3%) 도덕성(20.6%) 프로의식(23.3%)
헌신적인(13.3%) 열정(19.8%) 열정(20.9%)
현실적인(11.9%) 성실성(18.3%)
자기계발적인(9.0%) 패기(16.7%)


<호감 가는 인상을 받았던 키워드>









































2013년
2011년
2008년
책임감 있는(54.3%) 팀워크(42.9%) 창의적(42.9%)
근면 성실한(40.0%) 책임감(38.9%) 팀워크(39.3%)
긍정적인(39.5%) 성실성(36.5%) 자기계발(32.2%)
적극적인(31.4%) 창의성(33.3%) 열정(28.6%)
열정적인(27.1%) 적극성(33.3%) 도전정신(28.6%)
예의 바른(26.2%) 도전정신(28.6%) 책임감(25.0%)
실행력 있는(23.3%) 전문역랑(27.8%) 유연한 사고(23.2%)


시대에 따라 호감가는 단어와 그렇지 않은 단어가 조금씩 변해 가는군요.
시간이 지나도 공통적으로 호감도가 높은 단어도 있습니다만 당시 사회상을 반영한 듯 해에 따라 호감도가 높기도 하고 식상하기도 한 단어도 보이네요.
이는 기업풍토나 채용 당시 추구하는 인재상에 따라 달라지는 점이겠지요?

문제는 상기 호감 단어들을 직접적으로 기재하는 게 아니라 본인의 경력 및 활동 사항을 통해 간접적으로 표현하는 것이 좋다는 점입니다.
그럼 어떤 식으로 써야 좋을까요?

다음 회에는 한국에서 성행하는 자기소개서 작성법에 대해 얘기해 보고자 합니다.

(許志恩)
permalink * comments(0) * trackbacks(0) * Edit

자기소개서에 대한 인사담당자의 속내

한국에서는 구직활동을 할 때 제출하는 지원서류 중 하나로 “자기소개서”라는 것이 있는데 한국의 한 리쿠르트 회사에서 한국기업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이 자개소개서 내용 중 비호감 키워드를 조사한 결과, 1위가 ‘완벽주의’(41.9%)였다고 합니다. 이어 ‘최고의’(27.6%)와 ‘냉철한’(25.5%)가 각각 2, 3위로 조사되었습니다. (2013년 조사)

이번 조사에서 1위로 선정된 완벽주의는 실패를 용납하지 않는다는 긍정적인 의미도 있지만 완벽을 기하다 도전조차 하지 않는다거나 결과를 쉽게 수용하지 못한다는 점이 인사담당자에게는 부정적으로 다가온다는 게 리서치회사의 설명입니다.

한편 ‘서류전형에서 채용요건에 모두 부합하나 자기소개서의 내용이 미흡해 면접에 탈락시켰던 사례가 있는가’라는 질문에 면접관들의 61.4%가 ‘있다’고 답했습니다.
그 이유에 대해 ‘사실인지 의심이 가는 과장된 내용이 많았기 때문에’(31.5%), ‘어딘가에서 베낀 듯 익숙한 자기소개서 내용 때문에’(26.4%)라고 밝혔다고 합니다.

또한 인사담당자가 꼽은 최악의 자기소개서 유형은 ‘분량이 너무 많고 핵심이 없는 유형’(25.7%)이었으며 반대로 최고는 ‘핵심만 간결, 명확하게 정리한 유형’(24.3%)으로 조사되었습니다.

경력사원 모집의 경우 자기소개서를 요구하지 않는 기업도 있습니다만 대부분의 한국기업은 물론 한국내 일본기업도 기본적인 지원서류로 자기소개서를 요구합니다.
이는 인사담당자가 한국인이 대부분이라서 그렇기도 합니다만 기본적으로 직무경력 이외의 인물면, 문장력, 표현력, 자사에 대한 관심도를 책정하기 위한 척도가 되기도 하는 만큼 여전히 중요하게 생각되는 서류입니다.

당연한 얘기이겠지만 자기소개서에서의 복사-붙여넣기는 자제하고 기업에 맞는 자기소개서 작성 그리고 몇번의 정독을 통해 부족한 점은 없는지 실수는 없는지 확인해야 하는 거 다들 잘 아시고 계시죠?

(許志恩)
permalink * comments(0) * trackbacks(0) * Edit

JLPTとJPT

 4月のキャリアコンサルタントの日記にて、韓国語の能力を測るものとして、韓国語能力試験とハングル能力検定について書きました。

 今回は、逆に日本語の能力を測る物差しとしての試験・検定について見てみたいと思います。韓国人の皆さんが受験するものとしては、Japanese Language Proficiency Test (通称JLPT)とJapanese Proficiency Test (通称JPT)がありますね。日本語ではどちらも「日本語能力試験」です。この2つの違いは、ちょっとわかりにくいかもしれませんので簡単に解説しておきますね。

<JLPT>
 国際交流基金と日本国際教育支援協会の2団体が共催で開始した試験で、日本語を母語としない方の日本語能力を測定し、認定する試験として1984年に開始されました。
試験開始初年度は、15か国で実施され、7,000人が受験したとのことですが、2011年には62の国・地域に広がり、約61万人が受験する世界最大規模の日本語試験になっています。
試験は、N1、N2、N3、N4、N5の5段階のレベルがあり、試験問題はレベルごとに作られています。試験結果は、各レベルの合否となります。

<JPT>
 1985年に韓国で始まった日本語の試験です。韓国のYBM/si-saと日本の駿台グループが開発した試験です。そのような背景から、日本語を母国語としないビジネス関係者や日本語学習者を主な対象としてはいますが、受験者は在韓の韓国人が多いと言えます。
ただ2004年からは、日本でも実施されています。テスト結果は合否ではなく、10点から990点までのスコアで評価されます。

(多辺田喜好)

permalink * comments(0) * trackbacks(0) * Edit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このページの先頭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