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lendar
<< November 2017 >>
SunMonTueWedThuFriSat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
Career Consultant Profile
キャリアコンサルタントのプロフィールをご紹介致します。
  • 多辺田 喜好(タベタ キヨシ)
  • 中津川 泰弘(ナカツカワ ヤスヒロ)
  • 許 志恩(ホ ジウン)
Search this site.
Tags
Archives
Recent Comment
Others
KJ-JOBサイトのトップページへ

면접에서 퇴사이유를 물어보는 이유는?

전직 경험이 있으신 분이라면 누구든 면접에서 전직장의 퇴사이유에 대한 질문을 받은 적이 있을 겁니다.
좋지 않은 이유로 퇴사하신 분들에게는 대답하기 힘든 질문이 되겠지요.
전직장 험담이 되지 않도록 신중을 기한다 해도 어딘가 개운치 않습니다.

퇴사이유를 물어보는 면접관들의 가장 큰 목적은 ‘우리 회사에 입사해도 같은 이유로 퇴사하지 않을까?’하는 점을 확인하는 것입니다. 자신이 채용한 사람이 금방 그만두지 않기를 바라는 것은 채용담당자의 공통심리입니다.
전직장에서의 재직기간이 짧은 경우에는 주변 사원들과의 협력성이나 끈기 있게 업무에 임할 수 있는지 등을 확인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앞서 말씀드린 바와 같이 퇴사이유를 전달할 때에는 회사의 험담은 금물! 그리고 불만이었던 점만이 이유가 되지 않도록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지원한 회사에 입사하게 된다면 어떤 일을 어떻게 해 나갈지 등 본인의 적극적인 마인드를 전달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리고 파고 드는 질문에 대한 답변도 준비해 두는 것이 좋습니다.
가령, “커리어업을 위해서”라는 퇴사이유라면
“그럼 ○○씨가 생각하는 커리어업이란 구체적으로 무엇입니까?” 라는 질문이 나올 수도 있고
“전직장 업무에서 의욕과 보람을 느끼지 못해서”라는 퇴사이유라면
“그럼 의욕과 보람을 느끼는 일은 어떤 일입니까?” 와 같은 질문이 나올 가능성도 있습니다.

커리어업의 경우에는 향상심이 있다는 인상을 주는 한편 그 사람에게 있어 커리어업이 구체적으로 어떤 것을 상정하고 있는지를,
의욕과 보람의 경우에는 어떤 일에서 의욕을 느끼고 어떤 점을 중요시하면서 일하는 사람인지를 확인할 수 있는 질문이 됩니다.

기업 입장에서 지원자에게 원하는 게 무엇일지를 미리 생각해 보고 구체적으로 답변을 준비하되 '귀사에서 오래 일하겠다'는 의지를 전달할 수 있도록 준비하는 게 좋겠습니다.

(許志恩)

permalink * comments(0) * trackbacks(0) * Edit

면접 시 연봉 협상은 금물?

구직자 입장에서는 전직 시 연봉은 중요한 조건 중 하나입니다.
그렇지만 회사 방침이 어떤지 확인되지 않는 상황에서 이력서에 희망연봉을 명시하는 것은 망설여지기도 합니다.
연봉인상을 희망하는 구직자라면 이런 상황 속에서 면접에 임하게 되었을 때 연봉 얘기를 해야 하나 고민이 되기도 합니다.

기본적으로 연봉 협상 자체는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보여집니다.
문제는 연봉에 대한 화제를 꺼내는 타이밍과 협상 방법에 있겠지요.

그럼 연봉에 대한 얘기는 언제 꺼내는 것이 좋을까요?

보통 면접관이 연봉에 대한 화제를 제시한 경우가 제일 무난합니다.

그러나 이에 대한 언급이 없는 상황에서 꼭 연봉에 대해 질문해 보고 싶을 때에는
면접관이 “마지막으로 질문이 있습니까?”하고 물어보는 타이밍이 무난하겠습니다.

본인이 적극적으로 연봉 얘기를 하는 것은 업무 내용보다 급여에 관심이 더 많은 게 아닌가?하고 판단될 가능성이 있으므로 가급적 삼가하시는 게 좋겠습니다.

협상을 할 때에는 연봉을 인상하고자 하는 근거로서 현직장 혹은 전직장에서의 실적 및 경험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할 수 있어야 합니다.
물론 과거의 업적 뿐만 아니라 전직 후에 연봉에 맞는 성과를 낼 수 있다는 얘기가 병행되어야 면접관이 납득할 수 있겠지요.

한가지 주의할 점은, 회사측에서 제시된 연봉이 희망연봉보다 적을 경우에는 본인의 희망사항을 주장하기 전에 먼저 “왜 해당 금액을 제시하는가?”에 대해 질문해 보는 것이 좋습니다.
이미 사내 규정으로 급여테이블이 책정되어 있다거나 기존 사원들과 비교하여 연봉액이 결정되어 있는 경우에는 변경이 불가능한 케이스도 있기 때문입니다.

어떤 결론이든 ‘이 회사다!’하는 생각이 든다면 제시된 연봉을 본인의 시장가치로서 받아들이고 입사 후에 내 가치를 높여 가는 것은 어떨까요?

(許志恩)
permalink * comments(0) * trackbacks(0) * Edit

일본인 한국 취업의 현주소

최근 몇 년 사이 한국에서 취직하고 싶다며 문의를 주는 일본인이 늘었습니다.
특히 한국에서 직장생활을 하고 싶다, 혹은 한국에서 자리 잡고 싶다는 말을
많이 듣습니다.
이렇듯 한국에서 일하고 싶다고 말하는 일본인은 이미 한국에서 유학한 경험이 있는 분이거나 현재 한국에 거주 중인 분이 대부분이며 한국어 실력이 유창한 분들도 많이 계십니다.

그렇다면 한국에서 취업하기 위해 가장 문제가 되는 점은 무엇일까요?
직장 경력? 한국어 실력? 영어 실력?
아닙니다. 그보다 한국에서 일을 할 수 있는 자격, 즉 취업비자 문제가 제일 큰 걸림돌입니다.

당사 한국법인에 의뢰를 주는 일본인 채용 안건을 보아도 비자 발급 서포트가 제공되는 기업보다 “취업비자 소지자”가 채용조건 중 하나인 기업이 대부분입니다.

이는 일본기업의 한국거점일 경우 대부분 일본본사에서 주재원이 파견되고 현지 채용의 경우 한국기업 혹은 한국진출이 오래된 일본기업에서는 일본어가 능숙한 한국인을 우선적으로 검토하는 경향이 있는 점도 한몫한다고 보여집니다.

한국은 외국인에 대한 취업비자 발급의 허용범위가 아직 넓지 않은 것 같습니다.
이런 상황하에서 한국에서 직장 경험이 있는 일본인은 일본어 강사로 근무하거나 기술 컨설턴트로 근무한 경우가 대부분이었습니다.

한편 워킹홀리데이비자를 잘 활용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정식 사원이 되기 전까지 활용 가능하며 또한 유효기간이 있으므로 취업 시에는 기한 종료 후의 처우도 잘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許志恩)
permalink * comments(0) * trackbacks(0) * Edit

韓国の失業率3.8%に上昇

 韓国の統計庁が11日に発表した1月の雇用動向によると、先月の就業者は2510万6000人で前年同月より34万7000人増加した。増加幅は昨年6月の39万8000人以降最も低く、就業者増加幅が30万人台まで落ち込んだのも昨年6月以来となる。

 統計庁関係者は、「昨年1月に70万人台増という好調な雇用を記録した反動で前年同月比で伸びが鈍化したもの。前月比では7万6000人の増加で、雇用の好調は続いていると判断している」と説明した。旧正月が2月にあることも1月の雇用動向に影響を与えたとみられる。昨年1月の雇用動向調査は旧正月を控えて実施され、旧正月効果により小売り、運送、果物出荷など農林漁業業種の就業者が増えた。

 失業率も求職活動が増えて持続的に上昇している。昨年11月に3.1%だった失業率は12月に3.4%に上昇し、1月は3.8%まで上昇した。青年層の失業率も昨年12月の9.0%より上昇した9.2%を記録した。統計庁は最近青年層と50代以上の求職活動が増え、就業者が増えると同時に失業率も高まっていると指摘した。【The Daily Korea News】

(多辺田喜好)


permalink * comments(0) * trackbacks(0) * Edit

本年もよろしくお願いいたします。

 あけましておめでとうございます。

 
 年末年始はどのようにお過ごしになりましたか?長いお休みとなった方も多かったのではないでしょうか?

 当社は今日から2015年の仕事がスタートしました。本年も一人でも多くの皆様の就・転職のお手伝いができますよう一層の努力をして参ります。

 
 どうぞよろしくお願いいたします。

(多辺田喜好)

permalink * comments(0) * trackbacks(0) * Edit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このページの先頭へ